[친절한 쿡캐스터] “오늘도 불쾌지수 높아요” 폭염‧열대야 기승

국민일보

[친절한 쿡캐스터] “오늘도 불쾌지수 높아요” 폭염‧열대야 기승

입력 2018-07-12 04:5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오늘 날씨] 7월12일 목요일도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서울과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엔 소나기가 지나가겠고 기온은 어제보다 더 높겠습니다. 습도와 함께 기온까지 치솟으면서 불쾌지수도 종일 ‘높음’이나 ‘매우높음’ 주순을 유지하겠습니다.

기상청이 오전 4시20분 발표한 기상정보에 따르면 오늘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낮 동안 내륙을 중심으로 구름이 많겠고, 대기불안정으로 경기북부내륙과 강원영서, 경북내륙은 낮부터 오후 사이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습니다. 오늘 오후까지 예상되는 강수량은 경기 북부내륙과 강원영서, 경북내륙은 5~20㎜입니다.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습니다. 앞으로 폭염특보는 확대‧강화될 가능성이 있겠습니다.


또 밤사이 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도 많겠습니다. 오전 4시30분 현재 기온은 서울이 25.8도, 강원도 춘천이 23.8도, 인천이 25.1도, 수원 25.1도, 청주 25.9도, 안동 24.9도, 대전 26.2도, 대구 26.4도, 부산 25.2도, 창원 23.3도, 광주 25.3도, 제주 26.9도입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32도, 춘천이 31도, 수원이 32도, 청주 34도, 대전과 대구가 각각 35도, 창원 33도, 부산 31도, 제주 33도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고온다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더위체감지수는 오전 9시부터 ‘경고’ 수준에 머물다 오후 3시에 ‘위험’ 수준으로 오르겠습니다. 불쾌지수도 오전 9시에 ‘높음’으로 시작해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매우 높음’까지 치솟겠습니다. 오후 3시 이후 다시 ‘높음’으로 한 단계 내려가겠습니다. 그러나 자정까지 불쾌지수는 ‘높음’ 수준을 유지하겠습니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그 밖에 해안에도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합니다. 또 제주도남쪽먼바다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 아침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습니다. 당분간 대부분 해상엔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합니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에 머물겠습니다. 다만 기온이 오르면서 부산과 울산, 경북, 경남에 오존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치솟겠습니다. 내일과 모레엔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내륙을 중심으로 오후 한때 구름이 많겠습니다. 또 제8호 태풍 마리아는 오늘 오전 3시를 기준으로 중국 푸저우 서북서쪽 약 470㎞부근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되겠습니다.

◆주의사항◆
출근길 : 휴대용 우산 챙겨요.
등굣길 : 휴대용 우산 챙겨요.
산책길 : ★★☆☆☆

◇국내 최초 모바일 전용 날씨 정보 콘텐츠 [친절한 쿡캐스터]는 매일 아침 국민일보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커밍 쑤운~~~!!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