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마크컴퍼니, 18/19 울마크 프라이즈 세미 파이널 우승자 이무열 디자이너 선정

국민일보

울마크컴퍼니, 18/19 울마크 프라이즈 세미 파이널 우승자 이무열 디자이너 선정

입력 2018-07-12 11:00 수정 2018-07-12 16:0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사진 = (왼쪽부터) 아임 첸, 요헤오 오노, 앤젤 첸, 이무열 디자이너

울마크컴퍼니는 2018/19 울마크 프라이즈 세미 파이널에서 이무열 디자이너가 우승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5일 홍콩에서 열린 행사는 울마크 프라이즈(IWP)의 세미 파이널로, 울마크컴퍼니가 주최있는 울마크 프라이즈는 전 세계 신진 디자이너들을 발굴, 후원하며 동시에 메리노울의 무한한 잠재력과 다양성을 홍보하는 글로벌 어워드다.

우승의 영광을 안은 한국 패션브랜드 유저(Youser)의 이무열 디자이너는 미국 원주민인 아메리칸 인디언, 오지브와족의 용맹스러운 전사 집단인 윈디고칸에서 영감을 받아 유니크한 컬러와 패턴, 실루엣으로 이뤄진 캡슐 컬렉션을 기획했다. 이날 심사위원들은 이무열 디자이너의 작품에 대해 다양한 테크닉과 스타일을 적극 활용했다며 우수성을 인정했다.

이번 대회에서 이무열 디자이너 외에도 홍콩의 아-임-첸(i-am-chen), 중국의 앤젤 첸(Angel Chen), 일본의 요헤이 오노 디자이너가 우승의 기쁨을 함께 했다.

홍콩 세미 파이널에 이어 런던과 뉴욕 세미 파이널이 7월 중에 차례로 열리며, 이를 통해 선정된 12명의 파이널리스트에게는 캡슐 컬렉션 개발과 비즈니스 훈련비용으로 7만 호주 달러의 상금이 주어진다.

또한 2019년 1월에 런던에서 열릴 파이널에 진출할 기회가 제공되며, 남성복과 여성복 부문의 최종 우승자 2명에게 자신의 브랜드 확장을 위한 20만 호주달러의 상금과 우승 컬렉션을 전 세계의 영향력 있는 리테일 숍을 통해 독점 판매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모든 참가자들에게는 메리노울 컬렉션 개발비와 멘토링 기회가 주어지며, 가장 혁신적인 소재개발을 한 후보자에게 이노베이션 어워드와 함께 10만 호주달러의 상금이 수여된다.

유저(Youser)의 이무열 디자이너는 우승 소감으로 “유서 깊은 어워드의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울마크 프라이즈를 통해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울마크컴퍼니 매니징 디렉터인 스튜어트 맥걸러프는 “올해의 디자이너들은 뛰어난 실력으로 울마크 프라이즈의 가치와 호주산 메리노울의 인지도를 높일 것이라 기대한다”며 “특히 메리노 울의 친환경적인 특성은 많은 디자이너들이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요소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