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절차 바뀐다…KBO, 한·미 선수계약 협정 개정

국민일보

포스팅 절차 바뀐다…KBO, 한·미 선수계약 협정 개정

입력 2018-07-12 15:0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뉴시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기존 협정 만료시기에 맞춰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과 협의해 한·미 선수계약협정을 12일 새롭게 개정했다. 이번 개정의 주요 내용은 포스팅 시스템에 관한 것으로, 포스팅 절차와 이적료 규모 등을 변경했다.

기존 포스팅 시스템에서는 MLB 진출을 목표로 포스팅된 선수가 최고 이적료를 제시한 구단과의 단독 협상을 통해 포스팅 절차가 진행됐다. 이번 개정을 통해 KBO는 포스팅된 선수가 자신과 계약 의사가 있는 모든 MLB 구단과 30일 동안 자유롭게 협상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KBO 구단이 지급받는 이적료는 세분화됐다. 기존에는 상한선과 하한선 등 제한이 없었지만, 포스팅 된 선수와 MLB 구단의 계약 규모에 따라 일정 비율을 지급 받는 것으로 변경됐다.

선수의 전체 보장 계약 금액이 2500만 달러 이하일 경우 MLB 구단은 선수의 전체 보장 계약 금액의 20%를 KBO 구단에 지급해야 한다. 전체 보장 계약 금액이 2500만1달러 이상, 5000만 달러 이하일 경우에는 최초 2500만 달러에 대한 20%와 2500만 달러를 초과한 금액의 17.5%를 더한 금액을 KBO 구단에 지급한다.

전체 보장 계약 금액이 5000만1달러 이상일 경우에는 최초 2500만 달러에 대한 20%에 2500만1달러부터 5000만 달러까지에 대한 17.5%, 그리고 5,000만 달러를 초과한 금액의 15%를 더해 KBO 구단에 지급하게 된다.

기존 11월 1일부터 다음 연도 3월 1일까지였던 포스팅 요청 기간은 11월 1일부터 12월 5일까지로 단축됐다. 이번 한·미 선수계약협정 개정안은 미·일 선수계약협정 개정안과 동일하며, 유효기간은 2021년 10월 31일까지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