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9월 A매치 상대 결정… 코스타리카, 칠레

국민일보

한국축구 9월 A매치 상대 결정… 코스타리카, 칠레

친선경기 개최 도시는 미정, 국가대표팀 감독 첫 시험대 의미도

입력 2018-07-13 10:33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2018 러시아월드컵 무대에서 결의를 다지던 한국 축구 대표팀의 모습. 뉴시스

2018 러시아월드컵 이후 한국 축구 대표팀의 첫 A매치 상대가 결정됐다. 코스타리카와 칠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3일 “오는 9월 국내에서 열리는 국가대표팀의 친선경기 상대가 코스타리카와 칠레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코스타리카전은 9월 7일, 칠레와의 경기는 9월 11일 펼쳐진다. 개최 도시와 시간은 미정이다.

이 A매치들은 새로 부임하는 국가대표팀 감독의 첫 시험대가 된다. 대한축구협회는 “친선경기들은 대표팀의 전력을 끌어올리기에 부족함이 없는 상대로 결정됐다”고 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가 이끄는 코스타리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23위다. 한국과 함께 이번 러시아월드컵에 참가했지만 16강 토너먼트에 들지 못했다. 세르비아와 브라질에 패했지만 스위스와는 2대 2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과의 역대 전적은 3승2무3패로 호각을 이루고 있다.

칠레는 FIFA 랭킹 9위다. 2016년 코파아메리카 우승팀이자 지난해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강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알렉시스 산체스, 바이에른 뮌헨의 아르투로 비달 등이 팀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 이번 월드컵 무대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한국과는 2008년 1월 서울에서 맞붙은 경험이 있다. 한국이 0대 1로 패했다.

전한진 KFA 사무총장은 “새롭게 출발하는 대표팀의 장단점을 확인할 좋은 상대”라며 “내년 1월 아시안컵을 준비하는 선수들에게도 마음가짐을 새로이 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