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오거돈의 ‘신공항 논란’…이제 와서 “굳이 가덕도라고 주장하고 싶지 않다”고?

국민일보

끊이지 않는 오거돈의 ‘신공항 논란’…이제 와서 “굳이 가덕도라고 주장하고 싶지 않다”고?

공약집에는 명시적으로 적혀있지만, 당선 이후 발언은 모호해 논란

입력 2018-07-13 11:43 수정 2018-07-13 11:49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오거돈 부산시장의 ‘가덕신공항 논란’이 임기 시작 이후에도 지속되고 있다. “굳이 가덕도라고 주장하고 싶지 않다” “후보가 아닌 시장 입장에서 한 템포 늦추는 게 좋다는 생각” 등의 언론 인터뷰 발언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후보 시절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공약과 내용이 달라 ‘말 바꾸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오 시장은 13일 보도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단계에서 가덕도라고 굳이 주장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24시간 안전한 관문공항이 돼야 한다. 그런 면에서 김해 신공항은 적합하지 않다. 부산, 울산, 경남이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김해 신공항 결정 과정을 재검토하면 허점이 나올 수 있다”고 설명하며 이 같이 말했다.
13일자 중앙일보 22면에 실린 오거돈 시장 인터뷰

이에 대해 부산시청 대변인실 관계자는 “그런 표현이 얼핏 들어가긴 했지만 그런 표현이 들어갔다고 해서 입장이 바뀐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가덕신공항 재추진에 대해 입장이 바뀐 건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대변인실의 설명 등을 종합하면, 오 시장의 논리는 ‘동남권 관문 공항이 필요한데 김해신공항은 적합하지 않으니 이를 제대로 검토한다면 결국 가덕신공항이 대안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지금 단계에서 굳이 주장하고 싶지 않다”는 발언의 배경에도 이러한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제대로 검토하면 가덕신공항으로 답이 나올 테니 굳이 가덕신공항이라고 당장 주장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 같은 모호한 발언은 오 시장이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보인 태도와는 결이 다르다. 오 시장은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가덕신공항 재추진’을 분명하게 언급했었다. 오 시장이 선거 과정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5대 공약 중 첫 번째 공약에 ‘가덕신공항 재추진’이 적혀있다.
오거돈 시장이 후보 시절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공약 파일 캡쳐

오 시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가덕신공항 공약에 대해 “후보 시절이 아닌 시장 입장에서 이 문제는 한 템포 늦추는 게 좋다는 생각이다. 개인이 하고 싶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오 시장이 직접 선관위에 제출한 공약을 보면, 가덕신공항 재추진과 관련해 구체적인 사업 이행 기간까지 적혀있다. 오 시장은 2018년에 김해신공항 타당성을 재검토하고, 2020년까지 기본 계획과 설계를 마친 뒤 2021년 이후 착공하겠다고 밝혔다.
13일자 중앙일보 22면에 실린 오거돈 시장 인터뷰

‘가덕신공항’과 관련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방선거 과정에서도 당시 후보였던 오 시장이 “가덕신공항은 이미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을 약속했지만 가덕신공항 건설이나 김해신공항 기능 강화 등 구체적인 방안까지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당시 청와대 핵심 관계자 역시 “(문 대통령이 공약한) 동남권 관문공항 공약이 가덕신공항 건설을 구체적으로 지칭한 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역시 “신공항 문제는 여러 지역 간 갈등을 유발할 수 있는 문제여서 중앙당 차원의 지방선거 공약집에는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