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제 자꾸 복용하다 암 걸릴라…식도암 위험 57% ↑

국민일보

수면제 자꾸 복용하다 암 걸릴라…식도암 위험 57% ↑

명지병원 연구팀, 전체 암 위험 29% 높아져

입력 2018-08-08 12:46 수정 2018-08-08 12:53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수면제를 복용하면 암 발생 위험이 30% 가까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식도암 위험은 57%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과장팀이 2005년부터 10년 간 전세계에서 수행된 수면제 복용과 암 발생 위험성 역학 연구결과 6편을 메타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8일 밝혔다.

6편의 연구 참가자는 모두 183만434명(수면제 사용자 20만2629명, 비사용자 162만7805명)으로 연구는 수면제 사용자와 비사용자 간 암 발생률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수면제를 복용한 사람은 암 발생 위험 확률이 수면제를 복용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2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그룹으로 연구 디자인, 연구 지역, 그리고 연구의 질적 수준별로 나눠 분석하였을 때도 연관성은 유의하게 나타났다.

암의 종류별로 보면 식도암이 57% 상승으로 가장 높은 위험률을 나타냈다. 이어서 간암, 신장암, 췌장암, 폐암, 전립선암, 위암 순으로 위험률이 높았다. 유방암과 뇌종양의 경우도 통계적 유의성이 분명하지는 않았으나, 수면제의 복용과 발생 위험이 관련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경부암, 난소암, 방광암, 대장암, 구강암과는 별다른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유럽에서 이루어진 연구들에서는 수면제 복용이 암 위험성을 13% 높인 것에 비해서, 아시아 연구에서는 그 위험성이 48% 높게 나타남으로써, 인종간 차이도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수면제 종류별로 보면 졸피뎀 계열 수면제의 암 발생 위험이 1.34배로 가장 많이 높였다. 벤조다이아제핀 계열은 1.15배 가량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과장은 “수면제 복용이 암을 일으킬 수 있는 기전으로는 수면제가 감염을 유발하고 증가된 감염 정도는 암의 발생과 무관하지 않을 수 있는 점, 수면제 복용이 염증을 일으켜서 암을 유발시킬 수 있는 점을 들 수 있다”며 “암의 위험성에 노출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수면제 복용을 더 할 수 있는 점도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영문판(Korean Journal of Family Medicine) 7월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