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역대 최대 규모 투자·고용계획 발표…“180조 투자해 70만 일자리 창출하겠다”

국민일보

삼성, 역대 최대 규모 투자·고용계획 발표…“180조 투자해 70만 일자리 창출하겠다”

입력 2018-08-08 16:03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뉴시스

삼성이 3년간 총 180조원을 신규 투자하고 직접 채용 인원을 1만5000~2만명 가량 늘리기로 약속했다. 투자액 중 130조원을 국내에 투입해 청년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 확대에도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만난지 이틀만에 단일 그룹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고용 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삼성은 8일 “경제활성화와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직접채용 4만명을 포함해 70만명을 직·간접적으로 채용하는 등 신규투자와 청년일자리, 상생협력 등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먼저 삼성은 인공지능(AI)과 5G(5세대 이동통신), 바이오, 전장부품 등을 4대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해 25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여기에 30조원이 투입되는 평택 반도체 2라인을 신설하고 평택 3·4라인과 디스플레이 증설 투자 등을 합해 삼성전자에서만 향후 160조원을 단계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삼성은 청년 일자리 창출도 선도하겠다고 나섰다. 이들은 3년간 약 2만~2만5000명 수준이었던 채용 계획을 확대해 4만명을 직접채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직접 채용 외에도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에 대한 130조원 수준의 국내 투자를 통해 약 70만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삼성은 혁신 역량과 노하우를 개방·공유해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도 예고했다. 먼저 대학 등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400억원이었던 산학협력 투자 금액을 1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한다. 사외 벤처 기업을 지원하는 ‘씨랩 아웃사이드’도 시행한다. 청년 취업준비생들에게는 전국에 교육장을 마련해 향후 5년간 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생들에게는 매월 일정액의 교육지원비를 지급하고 성적 우수자들은 삼성 관계사의 해외 연구소 실습과 직접 채용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중소기업벤처부와 공동으로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에도 나선다. 삼성과 중기부는 5년간 1100억원을 조성해 2500개의 중소기업 공장 개선과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스마트팩토리4.0’을 시행한다. 삼성은 기존에 거래가 없었던 중소기업들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 사업으로 창출되는 일자리만 1만5000개에 달할 전망이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된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안은 관계사 이사회 보고를 마친 사안”이라며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실행해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하고 국가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에도 기여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이재빈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