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채익 “탈원전, 文대통령 탄핵사유 될 것”

국민일보

한국당 이채익 “탈원전, 文대통령 탄핵사유 될 것”

자유한국당 한수원 노조 만난 자리에서 탈원전 비판 쏟아내

입력 2018-08-09 10:30 수정 2018-08-09 10:5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자유한국당이 8일 민생탐방 일정의 일환으로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을 방문한 자리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한수원 노조와 원전 전문가들의 탈원전 정책 관련 입장을 들은 뒤 “많은 사람들에게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는 에너지 사업을 결정하는 과정이 너무나 조잡하고 의문스러운 점이 많다”며 “(탈원전이)공약이었지만, 정부가 현실을 반영해 다시 한번 전환적 입장을 취해야 한다”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앞선 모두 발언에서도 “온난화와 4차 산업혁명으로 에너지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큰데, 정부의 8차 에너지수급계획을 보면 수요예측이 제대로 된 것인지 의심이 간다”며 “(탈원전을 주장하는)특정 집단들의 논리에 수요 예측이 왜곡된 것은 아닌가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당 정책위 탈원전대응특위 소속 이채익 의원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정말 탄핵 사유가 될 것”이라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이 의원은 이어 “대한민국이 법치국가인데 전혀 법치가 이행되고 있지 않다”며 “한수원 이사회가 정부의 하수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탈원전대응특위 위원장인 최교일 의원도 “일본과 호주 등 세계 각 지역에서 다시 원전 비중을 높이고 있다”며 “탈원전이 비행기 사고가 많이 나니 비행기 대신 자전거를 타자는 논리와 뭐가 다르냐”고 반문했다.

한국당은 오는 정기국회와 국정감사를 통해 탈원전 정책의 실효성을 철저하게 따져보겠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은 “오늘 주신 말씀들을 귀하게 담아서 국회 각 상임위나 정책위를 움직이는 데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도 “이 문제는 법률적 대응을 하는 수밖에 없다. 국감 방향도 법률적 문제점으로 파헤치는 쪽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우삼 기자sam@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