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대신 4신] 총회장에 이주훈 목사 선출

국민일보

[백석대신 4신] 총회장에 이주훈 목사 선출

제1부총회장에 박경배 목사... 사무총장 선거는 12일로 연기

입력 2018-09-11 20:2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11일 천안 백석대에서 개최된 예장 백석대신 총회에서 총회장에서 선출된 이주훈 동탄사랑의교회 목사가 취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백석대신은 11일 천안 백석대에서 총회에서 총회장에 이주훈 동탄사랑의교회 목사를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이 총회장은 “예장 백석대신 총회가 7000개 교회, 130개 노회가 소속된 한국교회 3대 교단으로 교회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연합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말했다.

제1부총회장에는 박경배 대전 송촌장로교회 목사를 선출했으며 제2부총회장은 내년 구 대신 측에 배정하기로 했다.

교단 지도부는 당초 제1부총회장에 교단을 탈퇴한 박근상 전 제2부총회장 대신 건강한 목회활동으로 교단 내 신임이 두터운 임석순 서울 한국중앙교회 목사를 선임하려 했다.

그러나 임 목사가 부총회장 직을 고사하면서 지역사회와 교단 내에서 신뢰도가 높은 류춘배 화성 정남중앙교회 목사를 내정하려 했다.

그러나 선거법상 류 목사가 입후보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추대하면 법적 문제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나와 장시간 후보 추대 여부를 놓고 논쟁이 벌어졌다.

결국 류 목사가 마이크를 잡고 “지도력이 부족한데도 추천을 받았다”면서 “통합 정신에 따라 제1부총회장 직을 양보하겠다. 내년 구 대신 측 목회자에게 부총회장직 자리를 배려해 달라”며 사퇴 의사를 밝혀 논란은 일단락됐다.

장로부총회장에는 김우환(부천 심곡제일교회) 장로가, 서기에는 김병덕(서울 동은교회) 목사가 선출됐다.

사무총장 선거는 12일로 연기됐다. 천안=글·사진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