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 loves you 카드 안 됩니다” 뿔난 美 여대생 소송

국민일보

“Jesus loves you 카드 안 됩니다” 뿔난 美 여대생 소송

입력 2018-09-13 10:51 수정 2018-09-13 13:3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미국 위스콘신 주 여대생이 다니는 대학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합니다(Jesus loves you)’라고 적힌 밸런타인데이 카드를 학우들에게 나눠주다 제지됐기 때문이다. 여대생은 “크리스마스나 생일, 밸런타인데이 카드 정도는 내 마음대로 쓸 권리가 있지 않느냐”고 호소하고 있다.

폭스뉴스 영상 캡처

미국 폭스뉴스는 12일(현지시간) 위스콘신 주 소재 노스이스트 위스콘신 기술대학(NWTC)에 재학 중인 폴리 올센(Polly Olsen)이 대학을 상대로 표현의 자유를 박탈당했다며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센은 지난 2월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하트 모양의 카드에 ‘주님은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거나 ‘하나님이 당신을 돌보십니다!(You are cared for)’ 등의 성경 구절을 적어 학우들에게 나눠주다 학교 경비원의 제지를 받았다.

경비원은 올센을 경비실로 데려간 뒤 카드를 나눠주는 행위가 불쾌하다는 불만이 접수됐다고 알렸다. 또 법이 종교에 대해 중립적으로 적용돼야 한다는 수정헌법 1조에 따라 교내에서는 이 같은 행위를 허가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올센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릴 적부터 밸런타인데이가 되면 엄마가 제게 그렇게 카드를 적어 주신곤 했다”면서 “전 학교를 사랑하지만 자유와 하나님을 더 사랑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소장에서 “이 같은 학교의 정책은 오히려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면서 “법원이 어떤 판결을 내리든 난 카드를 나눠주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생일축하 카드든, 크리스마스 카드든, 초청장이든, 메모장이든, 밸런타인데이 카드든 어떤 것이라도 받는 사람의 동의 없이도 내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것 아닌가”라면서 “이 자유는 NWTC 뿐만 아니라 전 미국에서 허용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센의 법률 대리를 맡은 WILL(Wisconsin Institute for Law and Liberty)측은 “NWTC가 학생의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고 하지만 그런 정책은 헌법 정신에 어긋난다”면서 “공공 교육기관에서 학생의 권리 보호 문제를 연방법원에서 타툴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