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덕제, 촬영 중 여배우 추행 유죄 확정

국민일보

배우 조덕제, 촬영 중 여배우 추행 유죄 확정

입력 2018-09-13 16:1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뉴시스

배우 조덕제의 여배우 추행 혐의가 유죄로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소영 대법관)는 13일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조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주요 사안에서 일관되고 구체적으로 진술했고, 그 내용에 불합리하거나 모순된 부분이 없다”며 “피해자가 연기자 활동에 지장을 초래할 가능성을 감내하면서까지 조씨를 허위로 무고할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

조씨는 2015년 4월 영화 ‘사랑은 없다’를 촬영하던 중 여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허위 내용의 고소장을 작성해 피해자를 무고한 혐의도 적용됐다. 조씨와 변호인은 그동안 언론 인터뷰와 법정 진술에서 “감독의 지시에 따라 연기했을 뿐 상대 배우를 추행한 사실이 없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1심 재판부는 조씨의 혐의에 대해 “업무로 인한 행위로 위법성이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반면 2심 재판부는 “여배우 진술의 신빙성이 인정된다”며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다만 추행으로 인한 상해 혐의는 입증되지 않았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