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덕제 유죄 판결에도 보복 두렵다는 반민정

국민일보

[영상] 조덕제 유죄 판결에도 보복 두렵다는 반민정

입력 2018-09-14 05:4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배우 조덕제의 성추행을 폭로한 여배우가 4년 간의 법정 공방을 끝낸 뒤 실명을 공개하고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녀는 조덕제가 유죄 판결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보복 당할까 두렵다는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남배우 A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13일 조덕제에 대한 대법원 선고 직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그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피해자 반민정이 직접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며 심경을 밝혔다.



반민정은 “성폭력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구설에 올랐다는 이유로 연기를 지속하기 어려웠고 강의 역시 끊겼고 사람들도 떠나갔다”며 “유죄 판결을 받은 지금도 저는 또 다른 피해를 입지 않을까, 보복을 당하지 않을까 너무도 두렵다”고 밝혔다.

“내가 당한 성폭력 피해가 외부로 알려지는 것을 원치 않았기 때문에 그동안 신상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한 반민정은 “그러나 성폭력 피해자들과 연대하고 싶어 이 자리에 섰다”고 덧붙였다. “연기를 빙자한 성폭력은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한 반민정은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사회의 룰을 파괴한다면 그런 예술은 존재 가치가 없다”고 피력했다.

“내 사건의 판결이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덮어버린 영화계 내 성폭력을 쓸어내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렇게 용기 내 섰다”고 한 반민정은 “저 역시 다른 많은 이들의 연대로 지난 40개월을 버텼기에 이젠 제가 다른 피해자들에게 그런 존재가 되고 싶다. 성폭력 피해와 2차 가해로 고통 받고 있는 이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대법원은 강제추행 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덕제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주요 부분에 관해 일관되고 구체적으로 진술을 하고 진술 내용 자체에서 불합리하거나 모순된 부분이 없다”며 유죄를 확정했다.

앞서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사랑은 없다’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인 반민정의 속옷을 찢고 바지 안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반민정은 한국예술종합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에서 연극 전공으로 석사 졸업했다. 서울사이버대학교에서 교수로 강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2012년 KBS2 ‘각시탈’에서 여성 독립군 ‘적파’를 연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에도 SBS ‘심야식당’(2015), KBS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에 출연하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