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은이 남편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 혐의’로 징역 10개월 법정구속

국민일보

혜은이 남편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 혐의’로 징역 10개월 법정구속

입력 2018-09-14 10:48 수정 2018-09-14 11:2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배우 김동현. 뉴시스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된 배우 김동현(본명 김호성·68)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는 14일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씨 선고 공판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김씨를 법정구속했다.

최 판사는 “피고인이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을 하면서 반성을 하지 않고 있고, 피해 금액이 적지 않은데다 합의도 하지 못했다. 빌린 돈을 전부 사용하지는 않았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6년 피해자 A씨에게 “돈을 빌려주면 경기도에 있는 부동산 한 채를 담보로 제공 하겠다. 해외에 있는 아내가 귀국하면 연대보증도 받아 주겠다”는 등의 거짓말을 한 뒤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의 아내는 가수 혜은이(62)씨다.

하지만 김씨가 언급한 부동산은 담보로 제공할 수 없는 상태였고, 혜은이씨가 국내에 머물고 있었는데도 보증 의사를 묻지 않았던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김씨는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대부분 부인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