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6년 간 버림 받은 반려동물 52만 마리… 유기 이유는?

국민일보

최근 6년 간 버림 받은 반려동물 52만 마리… 유기 이유는?

손금주 "반려동물 1000만 시대지만, 유기 동물 연간 8만여 마리… 부끄러운 현실"

입력 2018-09-25 14:36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게티이미지뱅크

2013년부터 2018년 8월까지 반려동물 총 51만7407마리가 유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손금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자료를 제출 받아 분석한 뒤 25일 이같이 발표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 12만2407마리 ▲서울 5만3173마리 ▲부산 4만1053마리 ▲경남 3만8027마리 ▲인천 3만1322마리 ▲광주 1만4510마리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2736마리 ▲2014년 1566마리 ▲2015년 1704마리 ▲2016년 2609마리 ▲2017년 3675마리 ▲올해 8월까지 2220마리 등이다.

게티이미지뱅크

2014년부터 3개월 이상 된 반려견에 대한 등록을 의무화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하지만 공식 등록된 반려견의 숫자는 2017년 기준 전체 18%에 해당하는 117만 마리 정도에 불과하다.

손 의원은 “여름 휴가철, 명절 연휴 등 장기간 집을 비우게 되는 경우, 몸집이 커지거나 나이가 들어 병치레를 하는 경우 등에 대한 부담이 유기동물 증가 주요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숫자는 유기동물 보호소 등에 공식적으로 등록된 유기동물이기 때문에 실제 유기되는 동물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셜명했다.

이어 “반려동물 1000만 시대에 유기되는 동물이 연간 8만여 마리에 달한다는 것은 우리의 부끄러운 현실”이라며 “동물을 유기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의 전환과 함께 강력한 단속과 처벌이 필요하다”강조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