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하루 3잔 이상 마시지 마세요”

국민일보

“커피 하루 3잔 이상 마시지 마세요”

분당서울대병원 연구진 “매일 커피 3잔 이상 20년 넘게 마시면 노년기 수면의 질 하락 가능성”

입력 2018-10-08 16:08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일반적으로 커피는 잠에서 깨어나기 위해 마시는 경우가 많다. 커피 속에 다량 들어있는 카페인이 각성 작용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커피는 이런 단기적 효과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3잔 이상의 커피를 20년 넘게 마시면 노년기에 수면의 질이 나빠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팀은 무작위로 선정한 60세 이상 노인 162명을 대상으로 장기간에 걸친 커피 섭취가 노년기 수면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8일 공개했다.

연구팀은 하루 평균 커피 소비량에 평생 커피 소비 지속 시간을 곱한 '평생 누적 커피 소비량'에 따라 54명씩 3개 그룹으로 나눴다. 각 그룹의 하루 평균 커피 섭취량은 각각 3.06잔, 1.3잔, 0.64잔이었다.

이후 그룹별로 고화질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하고 수면의 질 척도 검사를 통해 솔방울샘의 부피와 수면의 질을 평가했다.

솔방울샘(송과체)은 뇌 속에서 멜라토닌을 분비하는 기관이다. 빛에 노출되는 낮에는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하고 반대로 밤에는 분비를 활성화함으로써 수면의 질을 조절한다.

연구결과 하루 커피 섭취량이 평균 3잔 이상씩, 20년 이상으로 많았던 그룹은 솔방울샘 평균 부피가 약 70㎣로, 섭취량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두 그룹의 평균치(90㎣)보다 20% 이상 작았다. 솔방울샘의 크기가 줄어든 노인일수록 수면의 효율이 감소했다.

김 교수는 “장기간에 걸쳐 커피를 과다 섭취하면 멜라토닌 분비를 관장하는 솔방울샘에 영향을 미쳐 노년기에 수면의 질이 나빠질 수 있다는 사실을 밝힌 첫 연구”라며 “커피의 어떤 성분이 솔방울샘의 크기에 영향을 미치는지, 최근 소비량이 급격히 늘고 있는 다양한 카페인 함유 음료가 송과체나 수면에 장기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해선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수면'(SLEEP) 최근호 발표됐다.




이러한 단기적 효과 외에 커피가 인간의 수면에 장기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는 아직까지 없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