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만 점 있다” 신체 비밀 언급한 김부선… 이재명 “진실의 문 열릴 것”

국민일보

“까만 점 있다” 신체 비밀 언급한 김부선… 이재명 “진실의 문 열릴 것”

입력 2018-10-08 16:38 수정 2018-10-08 16:39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이재명 경기지사의 신체 비밀을 알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이른바 ‘김부선 녹취파일’ 관련해 이 지사가 입장을 전했다.

이 지사는 8일 “경기도정의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불필요한 논쟁을 끝낸 시기가 다가온 것 같다”며 “조만간 진실의 문이 열릴 것”이라고 한겨레에 밝혔다.

앞서 지난 5일부터 트위터를 중심으로 공지영 작가와 김부선의 통화 내용을 녹음한 파일이 확산됐다. 약 2분 분량의 파일에는 공 작가와 김부선이 이 지사 신체 부위에 있는 특징에 대해 대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부선이 먼저 공 작가에게 “더는 연예인들이 나로 인해서 권력의 시녀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 작가는 “딸내미 얘기도 하고” “그리고 그거, 신체특징”이라며 김부선이 공개적으로 할 발언 등에 대해 조언했다. 김부선은 “이거는 법정에 갔을 때 최악의 경우에 꺼내려고 했는데”라면서 이 지사 신체 특정 부위에 크고 까만 점이 있다고 했다.

공 작가는 이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녹취 파일이 유출된 것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오늘 사형수 방문하고 3시에 나와보니 저와 김부선씨 목소리 들어간 녹취 파일이”라며 “처음에 이모씨와 공유했고, 비밀 엄수 약속을 몇 번이나 받았다”고 적었다.

이어 “그 후 선임 물망에 오른 변호인들에게 공유된 거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 작가가 언급한 이씨는 이 지사와 김부선의 교제 사실을 증명할 증거에 현상금 500만원을 걸겠다고 했던 네티즌이다.

공 작가는 “저의 경우 이 녹취를 참고인 조사 때 분당서에 제출했음을 알려드린다”면서 “일체의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 파일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 등에도 퍼졌다. 논란이 커지자 이씨도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공개된 녹취록은) 신체 비밀 부분만 편집된 것이다. 원래 더 긴 내용”이라며 “내가 (녹취 파일을 공개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