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처럼 회원 계급 나눠…음란사이트 운영 30대 태국서 검거

국민일보

군대처럼 회원 계급 나눠…음란사이트 운영 30대 태국서 검거

입력 2018-10-10 15:56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해외에 서버를 두고 운영된 음란사이트.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해외에 서버를 두고 수십만 건의 음란물을 유포한 음란사이트 운영자가 경찰의 국제 공조수사 끝에 검거됐다.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 같은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음란사이트 운영자 A씨(37)를 지난 7일 태국 방콕 라마의 한 콘도에서 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4월부터 최근까지 해외에 서버를 둔 음란사이트를 통해 14만3000여점의 음란물을 유포하며 2억5000만원 상당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타 사이트와 달리 광고물이 거의 없었던 A씨의 음란사이트는 가입한 회원들의 음란물 게시 활동에 따라 포인트를 지급했다. 군대의 계급을 본따 승급제를 만들고, 활발히 활동한 회원을 승급시켰던 것이다.

일례로 포인트를 많이 쌓아 소위(VIP) 이상 계급이 된 회원의 경우, 보다 희귀한 불법촬영물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었다.

타 음란사이트 운영자들도 A씨의 사이트에서 활동하며 음란물을 입수해 자신의 사이트에 올렸다. A씨의 음란사이트가 타 사이트의 음란물 공급처 역할을 한 셈이다.

A씨는 경찰수사가 시작된 이후인 지난 4월 25일 태국으로 도피했지만, 경찰과 현지 경찰의 끈질긴 공조수사 끝에 결국 붙잡혔다.

A씨는 현지 법령 위반 유무를 조사받은 이후 한국에 인도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이버성폭력은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중대한 범죄 행위”라며 “불법 촬영을 하거나 게시·유포하는 범죄자들을 반드시 검거해 처벌을 받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