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과 35차례 통화’ 기록 나온 의외의 인물(영상)

국민일보

‘장자연과 35차례 통화’ 기록 나온 의외의 인물(영상)

입력 2018-10-12 02:0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배우 고 장자연씨 사건 재조사 과정에서 장자연씨의 휴대전화 통화 목록에서 의외의 인물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다. 무려 35차례나 통화한 기록이 나왔다고 전해진다.

MBC는 11일 저녁 뉴스데스크에서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입수한 장자연씨의 통화 내역에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장자연씨가 숨지기 바로 전 해인 2008년의 장자연씨의 휴대전화 통화 기록에서 ‘임우재’라는 이름이 나왔으며, 이 번호의 휴대전화의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이부진 사장이었다. 진상조사단은 고 장자연 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임우재'라는 인물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맞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MBC는 전했다. ‘임우재’ 라는 이름의 인물과 장자연씨와의 통화 기록은 35차례였다.





그러나 임우재 전 고문은 당시 장자연씨 관련된 수사에서 경찰과 검찰의 조사를 받지 않았다. 임우재 전 고문 측은 MBC와의 통화에서 “장자연 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를 불러 임우재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MBC는 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