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여진, 남편 빚 갚으려 에로영화 찍은 사연 “죽고 싶었다”

국민일보

홍여진, 남편 빚 갚으려 에로영화 찍은 사연 “죽고 싶었다”

입력 2018-10-12 10:2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배우 홍여진이 과거 에로영화를 찍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전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홍여진이 출연해 자신의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털어놨다. 1979년 미스코리아 선(善) 출신의 배우 홍여진의 화려할 것 같은 삶에는 누구보다도 곡절이 많았다.

홍여진은 “흔히 사람들은 내가 미스코리아 출신이니까 화려한 젊은 시절을 보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대학에 들어가고 몇 개월 후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내가 생활비를 벌어야 했으니 학교를 그만두고 20살부터 10년간 보험을 팔았다”고 말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이어 “지친 삶을 위로받기 위해 빨리 결혼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결혼을 하고 보니 남편은 결혼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었다. 미국은 신용이 제일 중요하다. 나의 신용은 매우 좋았다. 그런데 은행에 갔더니 내 이름으로 된 융자가 있었다. 남편이 내 신용을 도용해서 돈을 빌려 쓰고 신용카드까지 만들어 쓴 것이었다”고 밝혔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홍여진은 “1980년대 한국은 에로영화가 한창 붐일 때였다. 그때 나에게도 베드신이 있는 영화 캐스팅이 들어왔다. 출연료가 다른 영화에 비해 두 배 이상이었지만 나는 결혼을 했기 때문에 당연히 거절을 했다. 하지만 남편은 나에게 너는 배우를 한답시고 벗는 게 무슨 흉이냐고 나를 타박했다”고 말했다. 이어 “빚 때문에 파산 신고를 하는 한이 있어도 내가 이 빚을 갚기 위해 옷을 벗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남편에게 말했다. 하지만 남편은 계속 나에게 에로영화를 찍으라고 종용했다”며 자신이 에로영화를 찍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홍여진은 결국 에로 영화를 찍고 돈 절반을 준 뒤 이혼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혼녀라고 사람들이 손가락질할 걸 생각하니 정말 죽고 싶었다”며 당시의 고통스러웠던 심경을 밝혔다.

강문정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