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에서 맞추라던 게 독극물” BCG 경피용 백신 국민청원 100개 돌파

국민일보

“나라에서 맞추라던 게 독극물” BCG 경피용 백신 국민청원 100개 돌파

입력 2018-11-08 13:46 수정 2018-11-08 15:0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1세 미만 영아에게 주사되는 경피용 BCG 백신(일본균주)에서 1급 발암 물질이 검출되면서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100개를 넘어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 후생성이 BCG 백신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출하를 정지했다고 발표했다”며 “해당 백신 제품에 대해 회수하겠다”고 발표했다. 비소는 1급 발암 물질로서 오랜 기간 섭취 시 폐질환, 심장질환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BCG 백신 관련 청원은 145건에 이른다. 한 청원자는 “유산을 반복하며, 난임 센터 다니며 귀하게 낳은 아기다”며 “나라에서 필수로 맞추라던 주사가 독극물이었냐”고 토로했다.

또 다른 청원자는 “늦은 나이에 결혼해 올해 태어난 내 목숨보다 소중한 아이에게 이 못난 아버지는 해줄 게 없다”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문제가 된 백신을 이미 접종받은 영아 부모들의 호소도 이어졌다. 4개월된 딸의 엄마라고 밝힌 한 청원자는 “앞으로 아이가 아플 때마다 가슴이 철렁이고 죄책감이 들까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며 “우리 아이들에게 죄 지은 부모가 되지 않게 해달라”고 밝혔다.

박선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