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문제 유출’ 숙명여고 ‘발동동’… 자퇴·퇴학 결정할 수 없는 이유

국민일보

‘시험문제 유출’ 숙명여고 ‘발동동’… 자퇴·퇴학 결정할 수 없는 이유

입력 2018-11-08 15:34 수정 2018-11-08 15:3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숙명여고 교무부장이 이 학교에 다니는 자신의 쌍둥이 자매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구속됐다. 쌍둥이 자매는 자퇴서를 제출한 뒤 병가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 학교 학부모들은 “자퇴는 절대 안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쌍둥이 자매가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했다는 사실이 6일 드러났다. 숙명여고 측은 “자퇴서를 받은 것은 맞지만 처리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수사를 받고 있는 학생에 대해 자퇴서 수리는 불가능”이라고 전했다.

징계 역시 미루고 있다. 학교 측은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만큼 3심 확정판결을 받은 뒤 징계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만약 3심 판결 전 쌍둥이를 퇴학시키는 등 징계 조치를 내린다면 퇴학 취소 소송이 제기돼 패소할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현재 학교 측은 자퇴서를 수리하거나 퇴학 등 징계를 내리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신속하게 퇴학 등 징계를 내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자퇴서가 수리된다면 조작 혐의를 받는 기존 성적이 그대로 유지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아울러 쌍둥이 자매의 성적을 0점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쌍둥이 측은 “검정고시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교무부장인 쌍둥이 아빠는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