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송 방탄소년단 출연 취소 공지가 수상한 이유

국민일보

일본 방송 방탄소년단 출연 취소 공지가 수상한 이유

“멤버 입은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원인 꼭 집어

입력 2018-11-09 06:3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방탄소년단(BTS)이 출연 예정 중이던 일본 방송에서 일방적으로 출연 취소를 당했다. 방송을 하루 앞두고 벌어진 일이다. 방송사는 방탄소년단(BTS)이 과거 입었던 ‘광복절 티셔츠’를 걸고넘어졌다. 그러나 일본 기업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성 조치가 아닐까 하는 의심이 크게 일고 있다.

유니버설 뮤직 재팬은 8일 홈페이지에 방탄소년단(BTS)의 뮤직스테이션 출연 보류에 관해 공지했다. 이날 아사히TV로부터, 방탄소년단(BTS)이 다음날 출연 예정 중인 음악프로그램 ‘뮤직스테이션’에 출연이 어렵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유니버설 뮤직 재팬은 “방탄소년단(BTS) 출연을 기대했던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뮤직스테이션은 같은 날 홈페이지에 방탄소년단(BTS)의 출연 무산을 알렸다. 뮤직스테이션은 “이전에 멤버가 착용하고 있던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부르고 있다고 일부에서 보도되고 있으며, 방송 측에 티셔츠 착용의 의도에 대해 문의가 와서 소속 레코드 회사와 협의를 진행해 왔습니다만 저희가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유감스럽게도 이번 출연을 보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은 국내 한 회사가 제작한 광복절 기념 티셔츠를 2017년 한 방송에 입고 나왔다.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 원자폭탄이 투하되는 장면 등이 담겨 있다.




그러나 출연 무산되는 과정이 의아하다는 반응이 많다. 방송국이 출연 무산을 설명하면서 너무 자세한 정보를 준 것이 이상하다고 했다. 과거 여러 사례를 비춰봤을 때 원인을 에둘러 표현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이번 출연 무산을 알리면서 ‘티셔츠가 문제’라고 저격했다.



또 일부 극우 매체는 지민이 입었던 광복절 기념 티셔츠를 ‘원폭 티셔츠’라고 부르는 등 혐한 감정에 불을 붙이고 있다. 한 방송은 방탄소년단을 ‘원폭 티셔츠 그룹’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또 다른 멤버인 RM이 과거 트위터에 광복절 기념 트위터를 남긴 것도 “반일 활동”이라며 트집을 잡고 있다.

최근 ‘징용배상’ 해법을 놓고 고조된 한일 감정이 엉뚱한 곳에서 터진 게 아니겠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치적 이슈에 기름을 붓기 위해 방탄소년단을 이용하는 것이라는 비판이다.

일제 강점기 조선인 징용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우리나라 대법원판결에 일본 정부는 계속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일본에서 9번째 발매한 싱글 '페이크 러브/에어플레인 pt.2'가 최근 일간 싱글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13, 14일 도쿄돔을 시작으로 교세라돔 오사카, 나고야돔, 후쿠오카 야후오쿠!돔에서 '러브 유어셀프' 일본 돔 순회 공연을 한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