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고 예쁜 애들 많지만…” ‘원조 섹시퀸’ 채연의 컴백 소감

국민일보

“어리고 예쁜 애들 많지만…” ‘원조 섹시퀸’ 채연의 컴백 소감

입력 2018-11-09 15:58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원조 섹시퀸’ 채연이 3년 6개월 만의 공백을 깨고 컴백했다. 채연은 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싱글 ‘봤자야(Bazzay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2015년 싱글 앨범 ‘안봐도 비디오’를 낸 뒤 첫 음반활동이다.

채연은 “데뷔 15주년인 만큼 신경을 쓴 곡들로 구성했다. 타이틀곡도 많은 수정을 거쳐 나온 자식 같은 노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떨린다. 다 내려놨다고 생각하면서 마음을 다잡았지만 그게 잘 안됐다”며 “너무 신경을 쓴 나머지 매일같이 악몽을 꿨다. 그래도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요즘 어리고 예쁜 섹시 스타들이 많아 자신감이 떨어졌지만, 그럼에도 섹시하고 예쁘다는 소리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죽지 않았다는 말을 듣는 것이 좋고, 나 스스로 자존감을 잃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누군가와 헤어지고 나서도 슬퍼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며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봤자야’는 이별을 통보하고 떠나간 남자가 후회하고 돌아와 봤자 받아주지 않겠다는 내용을 담은 곡이다. 채연은 “뭄바톤의 동양적인 분위기가 물씬 나는 느낌의 노래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의 댄스곡”이라고 설명했다. “헤어진 연인에게 ‘그래봤자야’라고 하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채연은 11일 SBS ‘인기가요’를 통해 컴백 첫 무대를 선보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봤자야’는 13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전형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