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지, 겐세이 그리고 ‘분빠이’…이은재 의원이 국회서 뱉은 일본어

국민일보

야지, 겐세이 그리고 ‘분빠이’…이은재 의원이 국회서 뱉은 일본어

입력 2018-11-27 15:59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국회 의정활동 중 잦은 일본어 사용으로 비판을 받은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또다시 ‘분빠이(분배)’라는 일본어를 써 입길에 올랐다.

이 의원은 지난 26일 국회 예결산특위 예산안조정소위 회의에 참석해 정부 부처 간 중복예산 편성을 지적하다 분빠이라는 일본어를 내뱉었다. 그는 당시 “기획재정부의 예산 편성 내용을 보면 농림축산식품부와 내용이 거의 비슷하다”며 “국민혈세를 이렇게 막 분빠이해도 되는 것이냐”고 따졌다.

야당 의원으로서 정부의 중복예산 문제를 지적할 수 있지만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우리말을 두고 부적절한 언어를 썼다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 의원이 의정 활동을 하다 일본어를 사용해 구설수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7일 국회 예결산특위 회의에서도 “야당 의원들이 송곳 질의를 한다고 (여당 의원들이) 이것을 가지고 문제 삼고 질의 내용을 평가하고 하는 게 제대로 된 것이냐”며 “위원장은 동료 의원들의 질의를 평가하고 ‘야지’ 놓고 하는 의원은 퇴출시켜달라”고 말했다. 야지는 야유 또는 참견을 의미하는 일본식 비속어다.

지난 2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전체회의에서도 김상곤 당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설전을 벌이다 자신을 제지하는 유성엽 당시 교문위원장을 향해 “중간에 자꾸 겐세이 놓지 말라. 깽판 놓지 말라”고 했다. ‘겐세이’는 견제를 뜻하는 일본말이다.

이 의원은 2016년 의원총회에서도 야당 홀로 지방교육채 상환 예산 6000억원을 처리한 일을 언급하며 “국가재정법, 지방재정법을 설명해줬는데 이해 못하는 멍텅구리들만 모여 있었다”고 막말해 논란이 됐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