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석 앉은 손태영 아들 논란…직캠에 딱 걸린 장면(영상)

국민일보

가수석 앉은 손태영 아들 논란…직캠에 딱 걸린 장면(영상)

옆자리 가수도 누굴까 ‘힐끔힐끔’… 논란일자 한 해명도 또 논란

입력 2018-12-03 06:43 수정 2018-12-03 17:2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배우 손태영이 최근 열린 음악 시상식에서 아들을 가수석에 앉혀 특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현장 팬 카메라에 이 모습이 촬영돼 뒤늦게 논란이 일자 손태영 측은 “그 자리를 안내받아 엄마의 시상 모습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 거짓 해명 비판을 받고 있다. 또 손태영이 조카마저 시상식에 데려온 데다 가수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SNS에 올린 것도 구설에 오르고 있다. 손태영은 아들과 조카가 나오는 사진을 삭제했지만, 손태영의 SNS에 사과를 요구하는 이들이 몰려들었다.

손태영 논란은 2일 저녁 늦게 불거졌다.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드(MMA)’ 의 현장 직캠 영상이 하나씩 공개되면서 의아한 점을 지적하는 이가 늘어났다. 가수들이 반원형으로 모여 앉아 다른 가수의 무대를 관람하는 자리에 어린이 두 명이 나란히 앉아 있었다. 일부 가수는 무대를 보면서 어린이 쪽을 힐끔거리며 쳐다보기도 했다. 어린이는 중간에 스태프로 보이는 여성의 안내를 받으며 퇴장했다.



온라인에는 어린이의 정체를 묻고 답하는 글이 쏟아졌다. 답은 손태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속에 있었다. 손태영은 가수 아이콘과 아들과 조카딸이 기념 촬영한 사진을 직접 올리면서 “좋은 추억이 되었길 바란다”고 썼다. 가수석에 앉았던 어린이와 손태영이 공개한 사진 속 인상착의가 똑같았고, 이때부터 손태영에 대한 비판이 시작됐다.


시상하러 온 배우의 자녀를 가수석에 앉힌 것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아이들은 가수석 맨 뒤이자 거의 가운데에 앉아서 무대를 봤다. “가수석 중에도 가장 좋은 자리에 앉았다” “누가 안내를 했든 간에 특권 의식이 무의식적으로 나온 것이다” 등의 지적이 쏟아졌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논란이 거세게 일자, 손태영 측은 가수석에 앉으려는 의도는 절대 없었으며 주최 측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리였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손태영의 소속사 H8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늦은 시간에 행사를 가게 돼 아이와 동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아이가 함께 있어 다른 사람에게 불편을 주고 싶지 않아 시상자석 라운지가 아닌 다 같이 쓰는 일반 라운지를 썼다”고 밝혔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재생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아이가 손태영씨의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 손태영씨가 시상하러 이동할 때 주최 측에 잘 보일 수 있는 자리가 어디냐고 조심스레 문의 드렸고 그 자리를 안내 받았다”며 “안내받은 곳에서 손태영씨가 시상하는 모습을 봤고 바로 내려왔다. 그곳이 가수석인 줄은 정말 몰랐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불거진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하며 “잘 알지 못하고 좀 더 신중하지 못했던 게 실수인 것 같다. 가수석에 잠시라도 앉은 일로 불편을 끼쳐드린 것 같아 가수분들과 팬분들에게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손태영의 해명이 나온 뒤 논란은 더 증폭됐다. 손태영의 시상 무대를 보려고 해당 자리에 갔다고 한 손태영의 자녀와 조카는 정작 방탄소년단 등 아이돌 무대가 끝난 뒤 자리에서 빠져나갔기 때문이다. 다른 각도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한 여성 스태프가 가수석으로 와서 아이들을 데려가는 장면이 포착됐다. 손태영의 시상식은 이보다 뒤에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