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산이 ‘내가 비판한 건 메갈, 워마드…성희롱에는 법적대응’

국민일보

[영상] 산이 ‘내가 비판한 건 메갈, 워마드…성희롱에는 법적대응’

입력 2018-12-05 10:58 수정 2018-12-05 11:09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산이 유튜브 캡처

페미니즘 관련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래퍼 산이(sanE)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산이는 4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SBS 뉴스가 편집을 정말 악의적으로 했더라”라며 “나를 여혐 프레임에 맞추기 위해 (공연 영상을) 짜깁기해서 가짜 뉴스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는 ‘워마든 독, 페미니스트 NO, 너넨 정신병'이라고 했는데, 앞의 ’워마든 독‘을 편집해 마치 내가 모든 페미니스트는 정신병이라고 발언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편집했다”며 “성희롱을 당한 쪽은 오히려 나다. ‘산이 6.9cm’ 같은 성희롱이나, 물건을 나에게 던진다거나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6.9cm’는 한국 남성의 성기를 조롱하는 표현이다.

또한 “공연장에서 나를 모욕하고 성희롱한 사람들에겐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선 2일 산이는 ‘BRANDNEW YEAR 2018’ 콘서트에서 “워마드, 메갈은 사회악”이라며 “I don't give a fuck. 워마든 독, 페미니스트 no, 너넨 정신병”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일부 여성 관객들이 ‘산이야 추하다’ ‘산이 6.9cm boy’ 등의 비방 플래카드를 든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

네티즌은 “먼저 플래카드로 조롱한 관객들이 잘못” “꼭 강경 대응 해달라” “산이 단독 콘서트도 아닌데 산이도 다른 가수들한테 피해 준 것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선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