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뉴스] “방치된 채 굶주린 개, 다리도 물어뜯겼는데 어쩌면…”

국민일보

[사연뉴스] “방치된 채 굶주린 개, 다리도 물어뜯겼는데 어쩌면…”

입력 2018-12-06 04:0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페이스북

주인으로부터 방치된 탓에 뼈가 드러날 정도로 굶주린 반려견의 사연이 외신 보도를 통해 전해졌습니다. 미국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영국 메트로는 4일(현지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우드 카운티에 있는 웨어 숄스에서 주민 제시카 제임스(32)와 스카일러 크래프트(38)가 동물 학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이 체포된 것은 지난달 19일. 경찰이 두 사람의 자택에 출동해 목격한 광경은 매우 끔찍했다고 합니다.

이들의 반려견 ‘루시퍼’는 집 마당에 방치돼 있었습니다. 몸이 마당 기둥에 전선으로 꽁꽁 묶여 있었습니다. 뼈가 앙상하게 드러날 정도로 매우 마른 상태였습니다. 부부가 음식이나 물을 준 흔적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루시퍼의 종은 그레이트 데인입니다. 그레이트 데인은 늠름한 자태가 돋보이는 초대형견이지요. 세퍼트와 함께 독일의 국견이기도 합니다. 보통 체중이 50㎏ 이상 나가고, 자립심이 강한 편입니다. 그런데 부부의 집에서 발견된 루시퍼의 모습은 사뭇 달랐습니다.

루시퍼는 좀처럼 고개를 들지 못했습니다.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했고요. 심지어 오른쪽 뒷다리는 절반 이상이 사라져있었습니다. 경찰이 부부에게 루크가 다리를 다치게 된 경위를 추궁했지만, 부부는 서로 다른 진술을 했습니다. 이들은 결국 동물 학대 혐의로 기소됐고, 법원은 벌금 5000달러(한화 약 557만)를 부과했습니다.

경찰이 부부의 집에 출동한 것은 마을 주민의 신고 덕분이었습니다. 루시퍼가 구조된 뒤에는 학대동물 재활단체가 나섰습니다. 이들은 루시퍼에게 ‘루크’라는 새 이름도 지어줬습니다. 단체 관계자는 “루크처럼 방치된 개는 살아남기 위해 무엇이든 먹었을 수 있다”며 루크가 자신의 발을 물어뜯었을 가능성도 제기했습니다.

루크의 다리는 감염 상태가 심각하다고 합니다. 관계자는 “루크가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기부와 도움을 계속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