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논란… 피해 점원 “처벌 원치 않는다”

국민일보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논란… 피해 점원 “처벌 원치 않는다”

입력 2018-12-06 13:57 수정 2018-12-06 14:0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유튜브 캡처

갑질 논란이 일고 있는 이른바 ‘연신내 맥도날드 사건’ 피해 점원이 당시 경찰에게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혀 내사종결 처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6일 “(연신내 맥도날드) 사건과 관련한 고소장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일인 지난달 17일 지구대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그러나 점원은 경찰에게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단순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

피해 점원은 “처벌 의사는 없지만 햄버거를 던진 행동에 대해서는 사과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손님은 그 자리에서 즉시 사과했고 상황이 일단락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추후 필요하면 고소장을 제출할 수 있다고 알렸지만 사건 발생 보름이 넘은 현재까지 고소장이 접수되지 않았다. 사건 관계자들이 고소장을 내면 언제든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건은 이날 온라인상에 공개돼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달 17일 서울 연신내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중년 남성이 점원에게 햄버거를 던지는 영상이 공개되면서였다.

영상을 보면, 한 남성과 점원이 계산대를 사이에 두고 언쟁을 벌인다. 남성이 음식이 늦게 나왔다며 거칠게 항의하자 점원은 “불렀는데 안 가져가셨다”고 말했다. 그러자 남성은 “우리를 언제 불렀냐”고 맞섰다. 남성이 화를 참지 못하고 계산대 위에 있는 햄버거 봉투를 점원의 얼굴에 집어 던졌다.

같은 브랜드의 매장에서 비슷한 사건도 있었다. 지난달 13일 자동차를 탄 채 주문할 수 있는 울산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한 손님이 점원에게 포장된 봉투를 던지는 영상이 공개돼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다.

강문정 인턴기자, 뉴시스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