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혐 논란’ 산이 소속사 결별후 가장 먼저 찾은 사람(영상)

국민일보

‘여혐 논란’ 산이 소속사 결별후 가장 먼저 찾은 사람(영상)

입력 2018-12-07 07:06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극단적인 남성 혐오 집단과 부딪힌 뒤 소속사 결별 소식이 알려진 래퍼 산이가 홀로서기 후 가장 먼저 찾은 사람은 BJ ‘보겸’이었다. 보겸도 같은 집단으로부터 공격받았다고 선언했던 유명 인사다. 보겸은 산이가 최근 발표한 신곡을 보며 “공감한다”고 말하기도 했는데, 이에 산이는 “보겸을 만나보고 싶다”고 했다.

산이는 6일 저녁 유튜브 채널에 ‘보겸 하이루’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산이는 “(웅앵웅)리액션 영상 잘 봤다. 좋은 말씀 너무 감사하다”면서 “채널에 들어가서 다른 영상을 찾아보고 했는데 너무 재밌고 유쾌한 것들이 많더라. 그래서 개인적으로 만나서 커피 한잔이라도 하면서 유익한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실제로 만나고 싶다고 한 산이는 “유튜브에 전화번호가 있던데 실례가 안 된다면 제가 그쪽으로 전화를 드리겠다”고 했다. 그러나 영상 설명에 “전원이 꺼져있어 음성사서함으로 연결된다”면서 연락이 닿지 않았음을 언급했다.



산이는 같은 날 소속사 브랜뉴뮤직과 전속 계약을 종료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브랜뉴뮤직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산이의 전속 계약이 종료되었음을 전한다. 당사는 산이와의 깊은 논의 끝에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상호 합의했다”고 밝혔다. 브랜뉴뮤직은 이날 SNS에서 연말 합동 콘서트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인 산이가 성희롱하는 피켓과 야유를 하는 일부 관객에게 거친 발언을 하면서 부딪힌 일을 언급하며 “모든 상황을 좀 더 세심하게 예측하고 미연에 방지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이번 공연의 제작 책임자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산이는 합동 콘서트 논란 이후 자신을 공격한 이들을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나 메갈로 규정하면서 랩 ‘웅앵웅’으로 이들을 비판했다. 지난달 15일에는 “저는 여성을 혐오하지 않는다. 혐오가 불씨가 되어 혐오가 조장되는 상황을 혐오한다” 등의 설명을 단 ‘페미니스트’와 ‘6.9㎝’ 등 랩을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기도 했다.




보겸은 과거 자신의 유행어인 ‘보이루’가 여성 혐오 말이라는 비판이 직면한 적이 있다. 그가 진행하는 1인 방송에서 ‘보겸, 하이루’를 줄여 ‘보이루’라고 팬들에게 말했고, 팬들이 이걸 따라했다. 그런데 일부 네티즌들이 ‘보이루’가 여성의 성기를 깎아내리는 인사법이라고 문제 삼기 시작했다. 보겸은 자신을 공격하는 이들을 워마드나 메갈이라고 비판하며 맞섰다.




보겸은 최근 산이의 신곡 ‘웅앵웅’에 자신을 사칭한 댓글이 있다면서 이 음악을 들어보는 일명 ‘리액션 영상’을 제작해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웅앵웅을 들으면서 많은 부분에 “속이 다 시원하다” “내용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보겸은 아프리카TV에서 게임 1인방송을 시작한 BJ로 현재 국내 게임 유튜버 구독자 수 1위를 기록하고 있다. 7일 현재 278만명이 보겸의 유튜브 채널 보겸TV를 구독한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