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반도체 정체 극복” 연이은 ‘현장 행보’

국민일보

이재용 “반도체 정체 극복” 연이은 ‘현장 행보’

삼성전자 ‘미세먼지연구소’ 신설

입력 2019-01-04 14:21 수정 2019-01-04 14:26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반도체 시장 정체를 극복할 경쟁력 강화를 주문했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4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DS부문 및 디스플레이 경영진과 간담회 갖고 사업전략 논의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정체를 극복할 수 있는 지속적인 기술 혁신과 함께 전장용 반도체, 센서, 파운드리 등 시스템 반도체 사업 경쟁력 강화를 추진해야 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반도체 시장을 창조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삼성전자는 미세먼지 문제를 종합적으로 연구하고 기술적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미세먼지연구소’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연구소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내에 설립되고, 황성우 종합기술원 부원장이 연구소장에 내정됐다. 삼성전자는 미세먼지연구소를 통해 미세먼지 문제를 종합적으로 연구하고 기술적 해결 방안을 찾기로 했다.

미세먼지연구소는 미세먼지의 생성 원인부터 측정∙분석, 포집과 분해에 이르기까지 전체 사이클을 이해하고, 단계별로 기술적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등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필요 기술과 솔루션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미세먼지연구소는 특히, 종합기술원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바탕으로 미세먼지 연구에 기초가 되는 저가∙고정밀∙초소형 센서기술 개발은 물론, 혁신소재를 통한 필터기술, 분해기술 등 제품에 적용할 신기술도 연구할 예정이다.

외부 역량도 적극 활용한다. 삼성전자는 화학∙물리∙생물∙의학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과 협업하는 종합기술원의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프로그램을 통해 미세먼지 원인에 대한 체계적 규명과 유해성 심층 연구 등을 수행할 방침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