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 김예령 기자 ‘태도 논란’ 부른 질문

국민일보

“문 대통령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 김예령 기자 ‘태도 논란’ 부른 질문

입력 2019-01-10 14:55 수정 2019-01-10 15:0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신년 기자회견 JTBC 방송 캡처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질의에 앞서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다소 공격적이고 추상적인 질문을 던지며 무례한 모습을 보였다는 게 이유다.

김 기자는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고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며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하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이와 관련해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시고 계시는데, 그런데도 현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며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했다.

이때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입니다”라며 대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김 기자의 질문에 단호한 반응을 내놨다. 그는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말씀을 이미 드렸기 때문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며 답변을 대신했다.

김 기자의 질의 모습이 전파를 타자 일부 네티즌들은 질문 수준과 태도를 지적하고 나섰다.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김예령 기자’ ‘경기방송’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최경영 KBS 기자는 페이스북에 김 기자의 질문에 대한 혹평을 쏟아냈다. 그는 “무슨 정책인지 질문에는 나오지 않고, 무슨 경제가 어떻게 잘못됐다는 건지도 알 수 없다. 그러니 인과관계는 당연히 나오지 않고 이미지로만 질문하는 방식”이라며 “말을 모호하게 시작하니 결국 마지막 질문도 추상적이고 인상비평만 하는 것 같은 이상한 질문이 되고 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을 대표해 대통령께 질문하는 것은 특별한 자리고 영광”이라며 “조금 더 공부를 하라.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마시라. 그렇게 해서 어떻게 막강한 행정권력, 대통령을 견제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