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본 양승태 검찰 출석 현장

국민일보

사진으로 본 양승태 검찰 출석 현장

입력 2019-01-11 11:08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기는 헌정 사상 처음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전 9시 대법원에 첫 모습을 드러냈다. 대법원 정문 안쪽을 장악하다시피한 공무원노조 법원본부 노조원들은 현수막과 피켓을 손에 들고 연신 "구속하라"를 외쳤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자신의 구속을 촉구하는 현수막과 피켓으로 온통 도배된 대법원을 씁쓸한 얼굴로 쓱 한번 쳐다보고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양 전 법원장은 "재임기간 일어난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자택 인근 놀이터 기자회견 당시 재판·법관 인사 개입 의혹 없다고 했는데 지금도 같은 입장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변함없는 사실”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4분 정도 입장을 밝히는 그는 차량에 탑승해 서울중앙지검 서문을 통해 검찰청사로 이동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청에 쳐진 포토라인에는 서지 않았다. 어떤 질문에도 답하지 않고 입을 굳게 다문 채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헌정 사상 처음 '사법농단' 의혹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으러 나온 그는 대법원에서 기자회견을 하겠다는 자신의 결정을 끝까지 고집했다.

윤성호 권현구 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