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관방장관, 문 대통령 발언에 “한국 책임 일본에 떠넘긴 것”

국민일보

일 관방장관, 문 대통령 발언에 “한국 책임 일본에 떠넘긴 것”

입력 2019-01-11 14:24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11일 전날 한·일 징용 배상 판결 관련한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한국의 책임을 일본에 전가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일 청구권 협정은 사법부를 포함해 당사국 전체를 구속하는 것”이라며 “지난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확정된 시점에서 협정 위반이 생겼으며 이에 대한 책임도 당연히 한국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스가 장관은 “한국 정부는 현재까지도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으며, 원고 측에 의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 움직임이 있는 것에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회견에서 일본 NHK 기자가 위안부 및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 한·일 관계에 대해 질문하자 “일본 정치인이 정치 쟁점화하고 있는 것은 현명한 태도가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가 좀 더 겸허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서는 “삼권분립 체제하에서 정부는 사법부의 판단을 훼손해서는 안 되며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신혜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