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연봉은 몇 위?” 연봉 순위 매겨주는 서비스 시행

국민일보

“내 연봉은 몇 위?” 연봉 순위 매겨주는 서비스 시행

입력 2019-01-11 16:57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연말정산 데이터를 토대로 연봉 순위를 매겨 알려주는 서비스 ‘연봉탐색기 2019’가 11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날 오후까지 트래픽량 증가로 접속이 불가능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한국납세자연맹은 이날 2016년 1년간 만기 근속한 근로자 1115만명을 대상으로 연봉 순위와 연봉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를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연봉탐색기는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국민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2016년 연봉 통계자료를 한국납세자연맹이 입수, 재가공 과정을 거쳐 만든 것이다.

‘연봉탐색기 2019’ 홈페이지에서 2016년 받은 연봉을 입력하면 연봉 순위뿐만 아니라 세금 등을 제외한 실수령액, 공제항목의 분포 및 금액을 알 수 있다. 한계세율을 계산해 소득공제에 따라 늘어나는 환급액과 세율이 한 단계 상승하는 연봉도 확인할 수 있다. 연말정산을 꼼꼼하게 챙길 수 있도록 연봉에 맞는 신용카드와 기부금, 의료비 공제한도와 세테크 팁도 제공된다.

일각에선 연봉탐색기가 ‘줄세우기’를 조장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날 SNS에선 “꼭 이렇게까지 줄세우기를 해야 되나” “억대 연봉 버는 사람 아닌 이상 자기 등수보고 즐거울 일은 없을 텐데” “해봤는데 자괴감만 든다”는 등의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김선택 납세자연맹 회장은 “정부나 각종 기관에서 발표하는 근로실태조사 등 연봉정보는 입사·퇴사자가 포함돼 있어 연봉정보에 왜곡이 있다”며 “이번에 선보이는 ‘연봉탐색기 2019’는 좀 더 객관적인 연봉 정보로 납세자권리 의식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연초 자신의 올해 연봉에서 실수령 예상액을 확인해 합리적인 소비지출을 계획하는데 도움이 된다”며 “연말정산을 앞둔 직장인에게는 내 연봉에 맞는 세테크 팁을 통해 올해 환급액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