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실종돼 떨고 있던 아이 구한 버스기사

국민일보

[아직 살만한 세상] 실종돼 떨고 있던 아이 구한 버스기사

입력 2019-01-13 07:0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출처 : CNN

영하의 날씨에 얇은 옷 한 장과 기저귀만을 차고 있던 19개월의 어린아이가 육교 교차로 위를 헤매고 있습니다. 이를 발견한 버스 기사는 아이를 보자마자 바로 버스를 멈췄습니다.

CNN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2일(현지시간) 버스 기사 아이리나 아이빅(Irena Ivic)은 길을 헤매는 아이를 보고 버스를 갓길에 세웠습니다. 이후 바로 길을 건너 아이를 버스 안으로 데려왔습니다.

출처 : CNN

“오 세상에, 떨고 있어” 운전석에 아이와 함께 앉은 아이리나가 말하자 버스 안 여성 승객은 곧바로 앞으로 나와 자신이 입고 있던 외투를 덮어주기도 했습니다.

아이리나의 따뜻한 손길과 체온을 느낀 아이는 어느새 아이리나의 품 안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소방대원이 곧 도착했고, 아이는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어쩌면 추운 날씨에 저체온증으로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었던 아이. 게다가 이 아아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엄마와 둘이 살다가 길을 잃어버린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아빠와 함께 생활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일로 경찰로부터 명예 표창을 받게 된 버스 기사 아이리나는 “나는 아이들을 정말 사랑한다. 나는 선생님이었고 엄마이기도 하다”며 “적절한 상황에 아이를 발견할 수 있어 감사했고 귀엽고 순수한 아이를 도울 수 있어 행복하다”고 전했습니다.

위스콘신주에서는 버스 기사들이 최근 실종된 아이를 발견해 구조한 일이 아홉 차례나 된다고 합니다. 우리도 가끔은 주위 아이들, 더 나아가 힘들게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이신혜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