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바다에서 2년 간 골프공 5만개 건져올린 소녀

국민일보

[아직 살만한 세상] 바다에서 2년 간 골프공 5만개 건져올린 소녀

입력 2019-01-21 17:4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2015년 코스타리카 해변에서 코에 빨대가 꽂혀있는 바다거북이 발견됐다. 미국 해양 생물 연구진이 코에 박힌 빨대를 핀셋으로 빼고 있다. 유튜브 캡처

2015년 코스타리카의 한 해변에선 코에 빨대가 꽂혀있는 바다거북이 발견됐습니다. 미국 해양 생물학자 연구팀이 거북이의 코에 박힌 빨대를 핀셋으로 빼내는 영상이 공개되며 세계인에게 충격을 안겼습니다. 영상 속 거북이는 고통스러운 듯 눈을 감고 입을 뻐끔댑니다. 말 못 하는 거북이로선 몸부림치는 것 말고는 고통을 표현할 방법이 없었습니다.

이처럼 수많은 해양생물은 인간이 버린 플라스틱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습니다. 세계경제포럼(WEF)은 2016년 발표한 보고서에서 “2050년에는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해양오염의 심각성이 대두되면서 최근엔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죠. 그런데 플라스틱을 줄이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해양 생물을 구하기 위해 직접 바다에 뛰어든 소녀가 있다고 합니다. 어떤 사연일까요.

바다 밑에 가득 쌓여있는 골프공 위를 물개가 헤엄치고 있다. 더플라스틱픽업 홈페이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사는 18세 소녀 알렉스 웨버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알렉스는 2017년 우연히 자신의 집 근처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바닷속 모래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수많은 골프공이 바닥을 뒤덮고 있었기 때문이죠. 골프공은 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골프장에서 날아온 것이었습니다. 알렉스는 그 순간 느낀 감정을 “심장에 총을 맞은 기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알렉스 웨버(왼쪽)와 친구 잭 존슨. 더플라스틱픽업 홈페이지

골프공은 유독성 아연 화합물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 바닷속에 있으면 코팅층이 벗겨지면서 미세 플라스틱으로 변해 바다를 오염시킵니다. 알렉스는 오염된 바다를 위해 무언가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부터 아버지, 친구와 함께 바다에 뛰어들어 직접 골프공을 줍기 시작했습니다.

알렉스는 그날 이후 2년 동안 매일 바다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굴하지 않았죠. 그동안 알렉스와 아버지가 건져 올린 골프공만 무려 5만개에 이릅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현재 알렉스는 골프장이 직접 해당 골프공들을 청소하도록 요구하는 법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 근본적인 해양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양 과학 분야를 공부할 수 있는 대학교로 진학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알렉스가 바다에서 건져올린 골프공들. 더플라스틱픽업 홈페이지

알렉스는 왜 이렇게 힘든 일을 하느냐는 물음에 “죄책감 때문”이라고 답했습니다. 알렉스는 “인간이 지구를 소유물로 생각하고 오염시킨 것에 죄책감을 느꼈다”며 “어떤 방식으로든 돌려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내가 하는 행동이 조금이라도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주변 물건의 약 70%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그러나 플라스틱은 자연적으로 분해되려면 500년 이상의 시간이 걸립니다. 버려진 플라스틱은 자연에 심각한 환경오염을 불러일으키고 있죠. 그럼에도 우리는 큰 고민 없이 무수히 많은 플라스틱 제품을 사용하곤 합니다. 18세 소녀 알렉스가 말한 “죄책감”을 우리도 조금은 느껴야 하지 않을까요. 자연이 받는 고통은 결국 인간에게 돌아오게 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강문정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