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유기견 안고 마라톤 완주한 여성 사연은

국민일보

[아직 살만한 세상] 유기견 안고 마라톤 완주한 여성 사연은

입력 2019-02-06 04:00
켐지라 클롱산운이 마라톤 경기 도중 구한 강아지의 모습. 켄지라 클롱산운 페이스북

42.195㎞를 달려야 하는 마라톤. 인간의 한계를 시험하는 경기 중 하나입니다. 완주를 위해서는 엄청난 강도의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견뎌내야 하죠. 그런데 강아지를 품에 안고 경기를 완주한 여성이 있다고 합니다. 어떤 사연일까요.

강아지와 함께 달리는 켐지라 클롱산운. 켐지라 클롱산운 페이스북

강아지와 함께 달리는 켐지라 클롱산운. 켐지라 클롱산운 페이스북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1월 29일(현지시간) 태국 마라톤 경기 도중 버려진 강아지를 구해 품에 안고 마라톤 경기를 마친 켐지라 클롱산운(43)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태국 방콕에 사는 켐지라는 최근 현지에서 열린 ‘촘부엥’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평소 뛰는 것을 좋아하는 켐지라는 그날 역시 마라톤 경기에 참가해 달리고 있었죠. 그런데 11㎞를 달렸을 무렵 켐지라는 길가에 혼자 떨고 있는 작은 강아지를 발견했습니다. 주변에는 강아지의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도, 어미 개도 없었습니다.

켐지라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강아지 '촘부엥'의 모습. 켐지라 클롱산운 페이스북

켐지라는 떨고 있는 강아지를 차마 혼자 두고 갈 수 없었습니다. 그는 멈춰서 강아지를 조심스레 품에 안았습니다. 남은 거리는 약 30㎞. 혼자 달리기도 힘든 거리였지만 켐지라는 강아지를 안고 다시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마라톤을 구경하던 사람들은 귀여운 강아지와 함께 달리는 켐지라의 모습에 환호했습니다. 켐지라는 강아지와 함께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비록 순위권으로 들어올 수는 없었지만 켐지라는 새로운 가족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경기 후 강아지의 주인을 찾았지만 어디에서도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고, 켐지라는 강아지를 입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켐지라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강아지 '촘부엥'의 모습. 켐지라 클롱산운 페이스북

켐지라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강아지 '촘부엥'의 모습. 켐지라 클롱산운 페이스북

켐지라는 강아지에게 마라톤 대회의 이름을 딴 ‘촘부엥’이라는 이름을 붙여줬습니다. 켐지라는 “강아지를 안고 30㎞를 달리는 것은 정말 도전이었다. 평소 마라톤보다 두 배나 힘든 일이었지만 완주해낼 수 있었다. 촘부엥이 너무나 사랑스러웠기 때문”이라며 “촘부엥이 우리와 함께 사는 것이 행복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켐지라는 SNS에 촘부엥의 사진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그의 말처럼 촘부엥은 정말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듯합니다. 촘부엥이 새로운 가족과 함께 오래도록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강문정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