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한교연 6월 말까지 통합하기로

국민일보

한기총, 한교연 6월 말까지 통합하기로

입력 2019-02-07 14:08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왼쪽)과 권태진 한교연 대표회장이 지난달 31일, 통합을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다. 한국교회연합 제공


7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에 따르면 두 기관은 올 상반기 내 통합하기로 했다.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과 권태진 한교연 대표회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한교연 사무실에서 만나, 이달 말까지 통합 합의서에 서명하고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오는 6월 말까지 통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합의서에서 “한국교회가 나라와 민족의 희망이요 사회의 등불이었던 본연의 사명을 잊어버리고 근래에 와서 몇몇 지도자들의 이기심으로 분열돼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음은 심히 안타까운 현실이 아닐 수 없다”며 “교회가 분열된 것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는 데 뜻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제로 통합이 이뤄질지는 불분명하다. 두 기관은 2017년 8월 통합을 추진했지만 무산됐다. 한교연은 지난해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도 통합을 선언했지만 불발됐다.

다음은 통합 합의서 전문


135년 전 하나님의 은혜로 이 땅에 들어온 기독교는 민족의 개화, 독립운동, 건국, 6·25, 새마을운동, 민주화 운동을 거치며 항상 그 중심에 있었으며,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한국교회의 사명과 역할은 지대했습니다.

한국교회가 나라와 민족의 희망이요, 사회의 등불이었던 본연의 사명을 잊어버리고 근래에 와서 몇몇 지도자들의 이기심으로 분열되어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음은 심히 안타까운 현실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에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은

1.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가 분열된 것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2. 2월 말까지 두 기관이 통합하기로 합의 서명하고,
3. 각기 통합추진위원회를 통하여 6월 말까지 하나로 통합할 것을 한국교회 앞에 엄숙히 선언합니다.

2019년 1월 31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