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2018년 4분기 실적 발표

국민일보

게임빌, 2018년 4분기 실적 발표

입력 2019-02-08 14:27 수정 2019-02-08 14:46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게임빌(대표 송병준)이 2018년 4분기 및 연간 실적을 8일 발표했다.

게임빌은 지난해 4분기 매출 413억 원, 영업손실 8억 원, 당기순손실 102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이 전분기 대비 79% 상승하며 급성장했고 영업손실도 전분기 대비 89% 줄어 대폭 축소되었다.

작년 연간 실적은 매출 1125억 원, 영업손실 174억 원, 당기순손실 59억 원으로 매출이 증가하고, 영업손실 폭도 좁혔다.

매출 성장의 배경에는 ‘탈리온(TALION)’의 힘이 컸다. ‘탈리온’은 동남아 시장과 일본 시장에서 흥행에 성공하며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 이 게임은 일본 지역 출시 후 월 최고 매출 100억 원을 돌파하며 의미있는 기록을 세웠다.

서비스 5주년을 앞둔 스테디셀러 RPG ‘별이되어라!’도 대형 업데이트 효과로 국내 매출(전분기 대비 39% 상승)을 견인했다. 해외 매출은 역대 최고인 276억 원으로 전체 매출 중 해외 매출 비중이 70%에 육박한다. 전분기 대비 110%나 증가한 수치다. ‘글로벌 원빌드 지역별 순차 출시 전략’을 통해 효과적인 성과를 창출하는 등 국내·외 시장에서의 동반 성장이 이루어지면서 올해 기대감을 높였다.

게임빌은 올해 굵직한 타이틀로 글로벌 원빌드 지역별 순차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게임빌은 자체 개발작을 중심으로 한 탄탄한 신작 라인업, 유명 IP, 글로벌 라이선스를 조화시켜 수익성과 성장성을 한껏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