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靑 영빈관, 세계 의전 행사장소 중 최악”

국민일보

탁현민 “靑 영빈관, 세계 의전 행사장소 중 최악”

입력 2019-02-10 13:56 수정 2019-02-10 16:4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뉴시스

최근 사표를 내고 청와대를 떠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그동안 세계 여러 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이런저런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봤지만 고백하건대 아마도 우리나라 영빈관이 가장 최악”이라며 영빈관 개·보수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탁 전 행정관은 10일 페이스북에 “오늘 (프랑스) 파리의 오페라극장에서 공연을 보며 나는 청와대 영빈관을 떠올렸다”며 이같이 적었다.

탁 전 행정관은 “청와대에 있을 때 가장 아쉬웠던 것 중 하나가 영빈관이었다”며 “말이 영빈관이지 실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에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에서 국빈만찬과 환영공연 등 여러 국가행사들을 진행한다는 것이 늘 착잡했다”는 심경을 밝혔다.

이어 “한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행사가 진행되는 ‘공간’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며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내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지는 것처럼 말이다”고 했다.

지난달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뉴시스

탁 전 행정관은 “하지만 절망스럽게도 꽤 오랫동안 달라지기 어려울 것”이라며 그 이유로 “국회에서는 영빈관 개·보수 공사의 예산을 절대 승인하지 않을 것이고 여당과 정부도 그것을 요구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치적 견해도, 입장도 다를 수 있다. 반대할 때는 반대할 수도 있다. 비난도 하고 공격도 하고 다 좋다”면서도 “그런데 안 그래도 되는 것도 있다. 국격은 국가의 격이 아니라 국민의 격”이라고 강조했다.

탁 전 행정관은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웬만하면 멋지고 의미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며 “연출가로서 말씀드리거니와 행사의 성패, 그 절반은 공간이 좌우하기 때문”이라고 글을 맺었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20개월 동안 청와대의 각종 행사를 기획해온 탁 전 행정관은 지난달 7일 사표를 제출했다. 앞서 여러 차례 탁 전 행정관의 사의를 반려했던 청와대는 지난달 29일 사표를 수리했다. 탁 전 행정관은 사표가 수리된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사직서가 정식으로 수리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뜨거웠고 영광스러웠다. 지난 일들에 대한 평가는 칭찬이든 비난이든 달게 받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강문정 인턴기자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보복운전 피해자 “최민수가 욕설에 멈춰달라 부탁도”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