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투병 2달째… 허지웅 인스타로 전한 달라진 근황

국민일보

혈액암 투병 2달째… 허지웅 인스타로 전한 달라진 근황

입력 2019-02-11 06:1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칼럼니스트 허지웅이 혈액암 투병 근황을 직접 알렸다. 팬들 응원덕분에 힘이 난다고 말한 허지웅의 진심에 더 많은 응원과 지지 댓글이 이어졌다.

허지웅은 10일 인스타그램에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이라며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다”고 했다. 집에서 운동도 시작했다고 한 허지웅은 팬들의 응원에 감사를 남겼다. 허지웅은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다”면서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다”고 했다. 이어 “단 한 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속에 눌러 심었다. 고맙다. 이기겠다”며 새해 인사를 남겼다.



허지웅은 지난 12월 1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혈액암의 한 종류인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 진단을 받았고 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당시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 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라면서 치료를 잘 받고 암을 이겨내겠다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이성미 ‘미혼모’ 고백에 김학래 “이별 3달 뒤에야…”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