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억울한 경고에도 ‘쐐기골’ 성공시킨 손흥민이 경기 직후 한 말

국민일보

[영상] 억울한 경고에도 ‘쐐기골’ 성공시킨 손흥민이 경기 직후 한 말

입력 2019-02-11 06:18 수정 2019-02-11 09:55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잉글랜드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시뮬레이션 액션이라며 받은 경고에 대해 억울해했다. 그러나 이 또한 축구의 일부라며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10일 오후 10시30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논란의 옐로카드는 토트넘과 레스터가 팽팽히 맞선 전반 15분에 나왔다. 손흥민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해리 매과이어의 다리에 걸려 넘어졌다. 매과이어와 손흥민은 “액션이다” “아니다”를 놓고 언쟁을 벌였다. 이때 주심이 나타나 손흥민에게 옐로카드를 선언했다. 주심은 손흥민이 다이빙하듯 시뮬레이션 액션을 했다고 판단했다.

이 같은 장면을 중계한 영국 BBC 해설위원 스티브 시드웰은 “매과이어는 다리를 빼지 못했고 손흥민과 접촉이 있었다. 내 생각엔 페널티킥이다”라며 “가벼운 터치이긴 했지만 터치는 터치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의 접촉은 공격자 우선”이라고 말했다.



억울한 옐로카드에도 불구하고 손흥민은 활약했다. 토트넘은 전반 33분에 다빈손 산체스가 헤더로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19분 에릭센의 추가골로 2대 0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후반 31분 레스터의 제이미 바디에 추격골을 허용해 2대 1로 경기가 끝나는 듯 했다. 그러나 후반 추가 시간 1분에 손흥민이 쐐기골을 넣으며 3대 1로 승리했다.

손흥민의 이번 골은 리그 11호, 시즌 15호다. 득점 직후 손흥민은 태극기가 흔들리는 방향으로 주저 없이 달려가 무릎을 꿇었다. 이 세리머니는 자신이 한국 축구의 아이콘이자 한국 대표팀 캡틴이라는 사실을 표현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속이는 행동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인데, 걸렸다고 생각해서 넘어졌는데 주심이 다이빙을 했다고 판정한 거니 억울했다”며 “실망스럽고 화도 났지만 판정도 축구의 일부인 만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또 “나의 골은 매우 중요했다”면서 “일대일 찬스였기 때문에 자신 있었다. 골키퍼가 컸지만 자신이 있었고 왼발로 마무리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