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5·18 망언' 지만원 고소·고발… 한국당도 진상파악 나서

국민일보

정의당, ‘5·18 망언' 지만원 고소·고발… 한국당도 진상파악 나서

입력 2019-02-11 18:14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정의당 신장식(왼쪽부터) 사무총장과 강은미 부대표, 5.18 시민군인 곽희성씨가 1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및 지만원씨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고소고발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당이 11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장을 제출한 정의당은 “피고소인들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해 공연히 허위사실을 적시해 광주시민과 힌츠페터 등 개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피고소인들은 공청회에서 ‘5·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었다’, ‘5·18 주역 역할을 했던 사람들이 지금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심 실세들’, ‘힌츠페터는 간첩’ 등의 발언을 했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5.18 구속자회가 자유한국당 역사왜곡 세력 엄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고소·고발인에는 5·18 당시 시민군이었던 곽희성씨도 포함됐다. 곽씨는 지씨가 5·18 당시 북한군이었다고 지목한 인물이다. 강은미 부대표, 장식 사무총장, 장화동 광주시당 위원장도 고소·고발장에 이름을 올렸다.

정의당은 “국민들이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는데 한국당은 한가롭게 유감 타령이나 하는 한심하기 짝이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한국당에 남은 것은 망언 3인방에 대한 출당조치와 배후조종자 지씨와의 절연”이라고 강조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당도 공청회 진상 파악에 나섰다.
한국당 공보실은 이날 오후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진상 파악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행사의 개최 경위,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 주장, 참석자들의 발언과 주최 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 공청회 전반을 조사하기로 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