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양 시비 끝에 강아지 던진 주인 “죽을 줄 몰랐다, 반성한다”

국민일보

파양 시비 끝에 강아지 던진 주인 “죽을 줄 몰랐다, 반성한다”

입력 2019-02-11 22:50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식분증 증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반려견 환불을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강아지를 집어던져 사망케 한 A씨가 “죽을 줄 몰랐다.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고 사죄했다.

지난 9일 강원도 강릉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한 바탕 소동이 일었다. 이 사태로 죄 없는 강아지 한 마리가 숨졌다. 태어난 지 3개월 된 반려견을 분양받은 A씨가 강아지가 배설물을 먹는 식분증 증상을 보인다며 환불을 요구하다 주인과 말다툼이 붙었다. 주인이 파양을 거절하자 A씨가 격분해 강아지를 내동댕이쳤다. 반려견은 그날 새벽 숨졌다. 11일 SNS에 강아지를 던지는 A씨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올라오면서 사건이 알려졌다.

A씨는 분양받은 지 약 6시간 만에 가게에 전화해 “강아지가 똥을 먹는다. 다른 강아지도 따라서 같은 행동을 할 수 있다”며 환불을 요구했다. 주인 오모(49)씨는 “강아지가 환경이 바뀌면 일시적으로 변을 먹는 이상행동을 할 수 있다. 아직 몇 시간 되지 않았으니 며칠 더 지켜보자”고 답했다. 식분증은 계약서상 교환이나 환불 조건에 포함되지 않는다.

그러자 A씨는 가게로 찾아왔다. 환불과 관련한 말다툼 끝에 A씨는 강아지를 힘껏 집어던졌다. 말티즈는 오씨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졌다. 강아지는 이튿날 새벽 2시30분쯤 구토 증상을 보이다 숨졌다.

영상이 공개된 뒤 비난 여론이 몰아치자 A씨는 당시 상황을 해명했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죽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 했다. 사장님이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환불을 거절해 홧김에 던졌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후회된다. 평생을 반성하면서 유기견 봉사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지불한 50만원 중 30만원만이라도 환불해달라고 사정했지만 이마저도 거절당했다. 이후 사장이 “환불해줄 수 있지만 당신이 내 기분을 상하게 만들어 해주지 않겠다”고 말하자 A씨가 격분해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

A씨는 “홧김에 강아지를 던졌지만 사장 가슴팍으로 던져 반사적으로 받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강아지가 죽었다고 해서 충격받았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내가 왜 그랬는지 너무 후회된다. 스스로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욕먹을 짓 했다는 것 인정한다. 더는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 평생을 반성하면서 봄이 되면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 하겠다”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이성미 ‘미혼모’ 고백에 김학래 “이별 3달 뒤에야…”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