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하던 여교사 사망케 한 10대 무면허 사고 CCTV(영상)

국민일보

데이트하던 여교사 사망케 한 10대 무면허 사고 CCTV(영상)

입력 2019-02-12 10:55 수정 2019-02-12 11:51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무면허로 외제 차를 몬 10대가 인도를 걷던 연인을 들이받아 교사인 여성을 숨지게 하고, 회사원인 남성을 중태에 빠트렸다. 연인은 연고도 없는 지역에서 데이트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JTBC와 SBS 등에 따르면 연인 사이인 박모(28·여)씨와 조모(29)씨는 10일 낮 대전 대흥동 한 거리를 걷다가 인도로 돌진한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CCTV에는 당시 사고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손을 잡은 두 사람은 거리를 걷고 있었다. 반대편 차선에서 앞 차량을 추월하던 검은색 외제 차가 중심을 잃더니 미끄러졌고, 두 사람 쪽으로 돌진했다.




초등학교 교사인 박씨가 숨졌고 IT 기업에 재직 중인 남자친구 조씨는 크게 다쳐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매체는 전했다. 두 사람은 서울과 창원에서 생활 터전이 있었다. JTBC는 “데이트를 하기 위해 중간 지점인 대전에서 만났다”고 전했고, SBS는 “박씨가 대전에서 열린 워크숍에 참석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SBS는 “사고를 당한 이들은 결혼을 앞둔 연인이었다”고도 했다.

사고를 낸 18세 운전자는 면허도 없었다. 지인이 렌터카 업체에서 빌린 외제 차를 몰고 나왔다가 사고를 냈다. 경찰은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어느새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손님에게 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셀피’ 찍다 에스컬레이터서 아기 떨어뜨린 엄마
의학계 발칵 뒤집은 ‘70세 할머니’ 임신 소식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