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문 입장-문 잠그고 10분 행사-탈출’ 광주 간 김진태

국민일보

‘뒷문 입장-문 잠그고 10분 행사-탈출’ 광주 간 김진태

입력 2019-02-12 14:37 수정 2019-02-12 16:2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5·18 폄훼’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광주를 찾았다가 주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김 의원은 12일 광주 북구 중흥동에 있는 한국당 광주·전남 시·도당사에서 지역당원 간담회에 참석했다. 하지만 당사 진입부터 쉽지 않았다. 5·18 유공자 30여명이 김 의원이 탄 차량을 에워싸며 5·18 망언과 역사왜곡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을 향해 “우리가 북한군이냐, 괴물집단으로 보이느냐”며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오전 10시30분 예정됐던 간담회는 10분 늦게 시작됐다.



당사 뒷문을 통해 들어간 김 의원은 간담회 자리에서도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는 “공청회에 참석한 분들은 주관적인 의견을 말한 것뿐이고 평가는 객관적으로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5·18 자체를 부정하지 않는다”면서도 “5·18 유공자 명단은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사 1층에서 진행된 간담회는 출입문을 걸어 잠근 채 약 10분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만 한 뒤 서둘러 끝났다. 당사 밖으로 나온 김 의원은 수행원과 경찰의 경호를 받아 겨우 차량에 탑승한 뒤 현장을 빠져나갔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따가닥 따가닥’ 흥 터져버린 ‘쓰앵님’ 의외의 춤실력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보복운전 피해자 “최민수가 욕설에 멈춰달라 부탁도”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