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억울하고 가족에게도 미안…사회가 공범”

국민일보

나영석 “억울하고 가족에게도 미안…사회가 공범”

입력 2019-03-13 00:30 수정 2019-03-23 00:16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뉴시스

나영석 PD가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 제작발표회에서 자신의 불륜설 유포 사건과 관련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나 PD는 “되게 억울했다. 가족들에게도 미안했다”라며 “그런 일이 없었다고 증명하기 위해 누군가를 고소해야 하는 게 기쁜 일만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허위사실을 유포해 개인이 상처받는 일이 우리 사회에 너무 많다”며 “이야기가 퍼지고 퍼져서 (여기까지 온 건) 모두가 공범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 PD는 지난해 10월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에 출연한 배우 정유미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양측은 서울지방경찰청에 ‘허위 정보 유포자를 처벌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지난달 나 PD와 정유미 사이 불륜설을 만들어내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로 방송작가 등 9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