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봤다는 ‘준영팸’ 정체?… 최종훈·이종현·권혁준 소환된 이유

국민일보

동영상 봤다는 ‘준영팸’ 정체?… 최종훈·이종현·권혁준 소환된 이유

입력 2019-03-12 22:59 수정 2019-03-12 23:12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가수 정준영이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한 뒤 단체 모바일 메신저에 유포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를 공유한 이른바 ‘준영팸’ 구성원 명단이 주목받고 있다.

현재 온라인상에서 언급되고 있는 밴드 FT아일랜드 최종훈과 씨엔블루 이종현 측이 공식입장을 내고 사건 연루를 부인하고 있으나 네티즌들의 관심은 가열되고 있다. 여기에 그룹 소녀시대 멤버 유리의 친오빠가 평소 정준영과 절친한 사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같은 의혹을 받고 있다.

최종훈과 이종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두 사람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훈은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했을 뿐 피내사자 또는 피의자 신분이 아니다”라며 “이미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다”고 했다.


FNC 측은 군 복무 중인 이종현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관과는 무관하다”며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가수 관련 악성 루머들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종현은 그동안 정준영과 각별한 친분을 드러내 왔다. 2016년 6월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는 동반 여행을 떠나는 모습으로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방송에서 정준영은 “이종현과 술을 마시며 친해졌다”며 “우리는 21세기 술친구”라고 소개했다.


‘준영팸’ 멤버로 지목된 또 다른 인물은 바로 권혁준씨다.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로 여러 방송에 출연했었다. 그는 2016년 6월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 정준영 편에 등장해 우정을 과시했고 승리, 정준영, 최종훈이 동업한 것으로 알려진 ‘밀땅포차’ 개업 멤버이기도 하다.


이번 사건이 불거지자 네티즌들은 권씨의 SNS로 향했다. 그를 비난하는 댓글이 대부분이지만, 이미 방송을 통해 유명세를 치른 터라 권씨를 신뢰한다는 댓글도 일부 달렸다.

권씨는 자신을 감싸는 네티즌 댓글에 “유리 팬들 한테 너무 미안해요. 너무 오래전 일이라 생각하고 안일하게 있었네요. 스스로 더 돌아볼게요”라는 답변을 게시했다.


반면 한 비판 댓글에는 “익명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으신 님아. 현재 모든 조사를 충실히 받고 있다. 제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 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할 내용이 아니라고 본다”며 “저는 밀땅포차 개업 당시 멤버로 일 관련 카톡에 포함돼 있었지 성접대나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 족쇄는 당신부터 푸시고 명명백백 신원 밝히고 와서 얘기하시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내 이 댓글들마저 바판 여론에 휩싸이자 권씨는 SNS 댓글창을 닫은 상태다.


앞서 경찰은 정준영을 성관계 불법 촬영 및 모바일 메신저 공유 혐의로 입건했다. 정준영은 미국 촬영을 중단하고 12일 오후 6시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준영의 소환은 14일 이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문제의 채팅방에 포함된 다른 피의자가 누구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으나, 주요 인물 모두를 입건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