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3년 전 음주운전…승리·정준영 카톡방서 “경찰이 뒤봐줬다” 자랑

국민일보

최종훈, 3년 전 음주운전…승리·정준영 카톡방서 “경찰이 뒤봐줬다” 자랑

입력 2019-03-13 17:09
최종훈 인스타그램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전력이 뒤늦게 들통났다. 최종훈은 3년 전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아 적발됐지만, 담당 경찰에 언론 보도를 막아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YTN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은 2016년 3월 음주운전을 하다가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최종훈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기준인 0.05% 이상이었다. 정확한 수치는 아직 확인되지 않아 면허 취소 수준이었을 가능성도 남아있다.

최종훈은 이후 활동에 지장이 생길 것을 걱정해 언론에 알려지지 않게 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한다. 실제로 최종훈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은 여태까지 보도된 바 없다. YTN은 “최종훈이 담당 경찰의 생일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는 등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전했다.

최종훈은 음주운전 무마 사실을 가수 정준영과 승리 등이 있는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리며 ‘경찰이 뒤를 봐줬다’는 식으로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당시 최종훈과 담당 경찰관의 유착이 있었는지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라”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다른 남자도 만났다” 도도맘에 반격한 강용석
“이미란, 도끼로 맞은 상처도” 방용훈 동서 추가 폭로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