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성접대 의혹’ 승리, 첫 피의자 조사 “상처받은 분께 죄송”

국민일보

[현장영상] ‘성접대 의혹’ 승리, 첫 피의자 조사 “상처받은 분께 죄송”

입력 2019-03-14 14:26 수정 2019-03-14 15:43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14일 오후 2시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경찰 포토라인에 선 그는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제가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성접대 혐의 여전히 부인하냐” 등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승리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준비해 온 말만 끝낸 뒤 곧장 조사실로 이동했다.



승리는 투자법인 ‘유리홀딩스’ 설립을 앞두고 해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클럽 버닝썬의 사내이사를 역임하는 동안 운영에 실질적으로 관여한 의혹도 받고 있다. 버닝썬과 관련해 클럽 내 마약 유통, 성범죄, 관할 경찰과 유착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만큼, 승리가 운영에 참여했을 경우 책임을 회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승리는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았다. 이날 성 접대 의혹 관련 조사는 물론 마약 검사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성 접대 지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단체방 내용이 한 매체의 보도로 공개되면서 경찰에 정식 입건됐다. 이후 SNS를 통해 연예계 은퇴 의사를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영상=최민석 기자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클럽 MD들이 고객 성관계 인증샷 올리는 단톡방
“난 야동 안 봐, 모을 뿐이야” 4년전 정준영 영상
“정준영 영상 피해자 주로 여대생”…‘살려 달라’ 애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